“생일까지 버텨준 내 동생”... ‘압구정 롤스로이스’ 사건 유족, 피의자 엄벌 촉구

‘압구정 롤스로이스 사건’ 유가족 인터뷰 자료사진 ⓒMBC 캡쳐

이른바 ‘압구정 롤스로이스 사건’이라 불리는 사고의 피해자 가족들이 가해자의 엄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져 병원에 입원 중이던 20대 여성 피해자 배모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5시께 끝내 숨을 거뒀다.

1일 MBC는 유족과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피해자의 오빠 A씨는 “그 사람(피의자)이 사고 내고 유튜브에 나가거나 TV에 나와서 인터뷰하는 걸 보고 일단 아무것도 저희는 합의할 생각도 없고 그런 거 받을 의향도 없다고 확신이 섰다”고 말했다.

유족에 따르면 유튜브 방송 등에 출연해 혐의를 부인하던 사건 피의자 신모(28) 씨는 재판이 시작되고 나서야 변호사를 통해 사과 편지를 보내고 싶다고 연락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고향인 대구에서 영화관 아르바이트를 하던 고인은 지난해 영화배급사에 합격해 서울로 올라왔다”며 “사고 한 달 전 (A씨가)고향에 내려온 게 마지막 만남일 줄은 꿈에도 몰랐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또 A씨는 “일이 재밌고 주변 사람들도 다 좋은 것 같다고 그리고 동생 사고 나기 전에 ‘자기 명함 나왔다’고 자랑했다”고도 했다.

A씨는 동생이 사망하기 전날이 동생의 생일이었다고도 했다. 그는 “동생이 25일에 돌아갔는데 24일에 생일이었다”며 “원래 3개월 정도가 최대라고 했는데 한 달 동안 자기 생일까지 기다려줬다”고 말했다.

한편 가해자 신씨는 지난해 8월 2일 오후 8시 10분께 서울 강남구 신사동 압구정역 4번 출구 인근 도로에서 약물에 취해 롤스로이스 차량을 운전하다 인도로 돌진해 피해자를 차로 치었다. 이후 구호 조치도 없이 도주한 신씨는 지난 9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하지만 지난 25일 배씨가 사망함에 따라 검찰은 신씨의 혐의와 공소사실을 위험운전치사·도주치사로 공소장을 변경했다.

경찰 조사 결과 신씨는 범행 전 인근 성형외과에서 시술을 빙자해 미다졸람, 디아제팜 등 향정신성 의약품을 두 차례 투여 받아 정상적인 운전이 어려운 상태에서 차를 몬 것으로 확인됐다.

범행 직후 현장을 벗어난 데 대해 신씨는 “성형외과에 피해자 구조를 요청하러 갔다”고 주장했지만, 검찰은 그가 병원 측과 약물 투약 관련 말을 맞추기 위해 현장을 떠났다고 보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