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 실패 스트레스 풀겠다고…유기묘 20여마리 입양해 죽인 20대 검거

경찰 (자료사진) ⓒ자료사진

유기묘 20여마리를 입양한 뒤 죽인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6일 울산 북부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5~8월 유기묘 관련 인터넷 카페에서 활동하며 새끼 고양이 24마리를 무료로 분양받은 뒤 모두 죽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고양이 사체를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거나, 고속도로변에 던져 유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의 이 같은 범행은 카페 회원들이 분양된 고양이의 안부를 묻기 위해 연락하는 과정에서 발각됐다. A씨가 고양이에 대해 제대로 답변하지 못하거나 연락을 회피하자 회원들이 A씨를 찾아가 따졌고, 이때 A씨가 범행 일부를 실토한 것이다.

결국 A씨는 회원들의 신고로 경찰에 검거됐다.

회사원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부동산 투자 실패로 인한 스트레스를 풀려고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