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PB 용기면 매출 순위 싹쓸이...수출도 흥행

홍콩 파크앤샵 매장에서 현지 소비자가 GS리테일 PB 상품을 고르고 있다. ⓒGS리테일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자체 브랜드(PB) 용기면 13종의 11월 매출 구성비가 GS25의 전체 용기면 150여종 중 31.8%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6일 밝혔다. PB 용기면의 최근 5년간 누적 해외 수출액도 230만 달러(약 30억원)를 돌파하는 등 해외에서도 흥행하고 있다.

PB 용기면 13종 중 △공간춘 △점보도시락 8인분의 점보 사이즈 용기면 상품은 11월 한달 간 용기면 카테고리에서 나란히 1, 2위에 각각 올랐고 오모리김치찌개면은 4위에 올랐다.

GS25는 이 같은 PB 용기면의 인기에 공화춘불짜장을 이달 6일에 추가로 출시하는 등 기존 인기 용기면 상품의 라인업을 적극 확장한다.

지난 3년간 PB용기면의 수출 실적도 전년 대비 △2021년에 166.6% △2022년에 112.4% 각각 크게 증가했고 올해에만 약 100만달러(약 13억원)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는 GS리테일의 올해 전체 수출 실적 중 약 10%에 해당하는 수준이며 PB용기면의 수출대상국도 24개국으로 5년전 7개국 대비 비약적으로 늘었다.

수출 대상국 별 실적 상위 5개국은 △몽골 △미국 △홍콩 △태국 △영국 순으로 동서양 가릴 것 없이 고른 실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출시된 8인분의 점보 사이즈 용기면 2종과 관련된 온라인 콘텐츠 게시물은 이른바, 먹방 챌린지를 포함해 수 만 건이 쏟아졌고, 2500만회 이상 재생된 콘텐츠도 만들어지는 등 큰 화제를 모으며, 이를 본 세계 여러 나라의 바이어들로부터 수출 문의도 만들어냈다.

GS25는 이를 도약 삼아 제조사와 함께 머리를 맞대 점보 사이즈 용기면까지 수출 전용 상품으로 기획해 K용기면의 세계적 인기몰이에 본격적으로 나서기로 했다.

GS25는 일부 수입국의 경우 라면 스프 등에 들어가는 우골분 등 축산물 원재료 수입 검역에 제한되지 않도록 식물성 재료로 기존 맛을 그대로 낼 수 있게 6종의 수출 전용 상품을 이미 기획했고 올해 안으로 점보 용기면 2종도 이를 적용하기 위해 연구 중이다.

김은주 GS리테일 수출입팀장은 “한국의 식문화가 전세계적으로 새롭게 조명되고 GS25의 PB 용기면이 크게 인기를 얻으며 세계 여러 국가로부터 수출 러브콜을 받고 있다”며 “GS리테일이 라면 전문 제조사는 아니지만 해외 소비자들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수출 전용 상품을 따로 기획하는 등 여러가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