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2023 널리 웨비나 진행...AI로 디지털 접근성 향상 사례 발표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 ⓒ네이버
네이버가 7일 ‘2023 널리(NULI) 웨비나'를 개최해 다양한 IT 전문가들과 함께 디지털 정보 접근성 증진을 위한 AI(인공지능) 기술 및 노하우를 공유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시작한 ‘널리 웨비나’는 누구나 쉽게 디지털 정보 및 서비스에 접근 가능한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고민하는 자리다.

‘2023 널리 웨비나’에는 네이버클라우드를 비롯해 ▲카카오 ▲SK텔레콤 ▲성신여자대학교 등 기업 및 학계 전문가가 참여해 디지털 접근성을 향상한 실제 사례와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하정우 네이버클라우드 AI 이노베이션 센터장은 하이퍼클로바X를 소개하며, 모두를 위한 AI 기술이 가져올 접근성 혁신 방향을 제시했다. 생성 AI를 통해 서비스 간의 연결성을 강화해 이용자의 접근성을 증진하는 것은 물론 개인의 창작 활동도 지원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하정우 센터장은 “아이디어와 실행의지만 있으면 자신의 능력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라며 “이에 장애인, 고령자 등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자신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하이퍼클로바X를 활용한 접근성 개선 방안을 모색하겠다”라고 전했다.

송대섭 네이버 아젠다 리서치 책임리더는 “다양한 산업의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네이버는 디지털 접근성의 가치를 전달하고자 널리 웨비나를 적극 운영해왔다”라며 “앞으로도 네이버의 디지털 접근성 개선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디지털 접근성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들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