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이 대표 쾌유 빌며 “우리 민주주의 이미 많은 정책적 테러” 정부 비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되고 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 가덕신공항 건설 예정지 현장방문 도중  흉기 피습 당했다.2024.01.02. ⓒ민중의소리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향한 테러 공격과 관련해 쾌유를 기원하며 윤석열 정부 들어 이어진 이념적 공격 등을 언급하며 비판에 나섰다.

김동연 지사는 3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기자회견에 앞서 “어제 있어서는 안 될 정치적인 테러가 있었다”면서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김 지사는 “안타까운 일이 아닐 수 없다. 이재명 대표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고 또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있어서 이와 같은 일이 생겨서는 안 되겠다고 하는 단단한 다짐을 우리 정치권 또 많은 분들이 함께해야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어 “사실 우리 민주주의는 이와 같은 물리적인 테러가 아니어도 이번 정부 출범 이후에 이미 많은 정책적 테러를 당해 왔다”면서 “케케묵은 이념적 잣대를 무기로 기득권 권력 카르텔이 노동자와 시민단체 또 환경단체 등을 상대로 기득권 카르텔을 몰아붙이는 정책적 테러가 사실은 많은 부분에서 이루어져 왔다고 생각을 한다”고 꼬집었다.

김 지사는 앞서 지난 2일에도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재명 대표를 향한 정치테러,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다. 어쩌다 우리 정치가 이 지경까지 왔는지 참담한 지경”이라고 우려를 나타내며 “이재명 대표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