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당 지키겠다” 국민의힘 잔류 선언...총선 불출마

유승민 전 의원 (자료사진) ⓒ뉴시스

유승민 전 의원이 28일 오는 4월 10일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제3지대 신당 세력에 합류하지 않고, 당에 남겠다는 의사도 함께 전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의 거취에 대해 말씀드리겠다”며 “당을 지키겠다. 공천 신청은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24년 전 처음으로 야당이 된 한나라당에 입당했다. 힘든 시간들도 많았지만 이 당에 젊음을 바쳤고, 이 당이 옳은 길을 가길 항상 원했으며 처음이나 지금이나 이 당에 누구보다 깊은 애정을 갖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이 당은 특정인의 사당이 아니”라며 “정치가 공공선을 위해 존재하기를 바라는 민주공화국 시민들이 이 당의 진정한 주인이다. 이분들을 위한 정치를 해왔다고 자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랜 시간 인내해 왔고 앞으로도 인내할 것”이라며 “우리 정치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복무하도록 남은 인생을 바치겠다”고 덧붙였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