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기사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성공에 김진태 지사 “정부·IOC·체육회 등에 감사”

강원 2024, 아시아 최초·역대 최대규모 참여·관람객 50만 명 흥행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 ⓒ강원특별자치도

1월 19일 개막한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이하 강원2024)가 14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1일 오후 강릉 올림픽 파크에서 폐막식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번 강원2024는 강릉, 평창, 정선, 횡성 4개 시군에서 개최됐다. 아시아 최초 동계청소년 올림픽이자 역대 동계청소년 올림픽 중 최대 규모로 78개국 선수 1,800여 명이 참가했으며, 목표 관람객 25만 명을 훌쩍 넘긴 50만 명을 기록했다.

강원2024 개막을 사흘 앞두고 노로 바이러스 확진 환자가 나오고, 개막일 이후 강릉 지역의 40cm가 넘는 대설과 체감온도 영하 30도를 기록하는 한파로 대회 성공에 대해 우려도 있었다. 하지만 도를 비롯해 정부, 조직위, 자원봉사자, 군·경·소방 등이 함께 신속하게 대처하고, IOC, 대한체육회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대회를 무사히 치러냈다.

김진태 지사는 “먼저, 밤낮없이 폭설과 혹한의 현장에서 함께 해준 조직위, 자원봉사자, 군·소방·경찰 등 7,000여명의 지원인력에게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어 “대회 초반 여러 악재에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없었다면, 성공개최는 불가능 했을 것”이라며, “주관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를 비롯해 질병청, 식약처, 국방부 등 신속하게 전면 대응을 함께 해준 덕에 안전한 올림픽이 완성될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또한 김 지사는 “대회준비부터 성공적인 대회를 위해 아낌없이 지원해주고 대회기간 중 개최도시에 적극적으로 방문해주신 IOC 위원들과 대한체육회의 협력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강원2024 경기장은 기존 시설을 100% 활용한 올림픽으로 2018평창동계올림픽의 유산을 이어갔다. 김 지사는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올림픽 유산 활용이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할 것”이라며, “도내 동계올림픽 시설이 세계적 수준인 만큼 세계대회를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등 활용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