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서 전세사기…76명 84억 보증금 날릴 판

자료사진 ⓒ민중의소리

경기 안산시 단원구에서도 전세사기 사건이 터졌다. 140여 세대 규모 도시형생활주택 입주자들이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할 처지가 됐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기 안산단원경찰서는 지난달 30일 A 도시형생활주택 입주자 76명이 임대인 B씨 부부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주택은 23~59㎡ 크기 원룸과 투룸 등 147세대로 구성돼 있으며, 주택 전체를 B씨 부부가 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소인들은 지난해 4월을 시작으로 B씨 부부로부터 4천~9천만원 정도의 전세보증금 등 합계 84억원을 돌려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소인들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상황에서 각 세대가 경매 고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만간 고소인 조사 등 수사에 나설 계획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