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 기후변화대응 3년 연속 최고 등급

SK텔레콤 을지로 사옥 ⓒSK텔레콤

SK텔레콤은 글로벌 비영리기구 ‘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CDP)’가 선정하는 기후변화 부문 ‘리더십 A’ 등급 기업으로 3년 연속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CDP는 환경 이슈와 관련해 글로벌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지표를 발표하는 글로벌 프로젝트 이름으로, 투자자를 대신해 전 세계 주요 기업에 환경 관련 경영정보 공개를 요청한 후, 이를 분석한 보고서를 매년 발간해 전 세계 금융기관의 ESG 기업 평가와 투자를 지원한다.

CDP는 ▲기후변화 ▲물 안정성 ▲산림 3개 영역에서 평가 결과를 발표하는데, 기후변화 부문에서는 전 세계 2만 3,200여개의 참여기업 중 347개 기업(1.5%)이 ‘리더십 A’ 등급을 받았다. 국내에서는 총 10개의 기업이 선정 되었는데, SK텔레콤은 통신 분야에서는 유일하게 국내 CDP 참여 기업 중 3년 연속으로 ‘리더십 A’ 등급을 획득했다.

SK텔레콤은 2021년부터 이사회 산하에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사내 ESG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인 목표와 전략, 실적을 자사 홈페이지,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등을 통해 공개하고 있다. 2020년에는 RE100에 가입하는 한편, 네트워크 장비 소모 전력을 최대 53%까지 절감하는 싱글랜 기술을 도입하고, 전력사용 37% 절감 효과가 입증된 액침냉각 시스템을 구축했다. 2023년에는 기후변화 부문 정보 공개 국제 기준인 TCFD 권고안에 따른 ’TCFD 기후정보 보고서’를 작성해 공개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