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밀화학, 지난해 영업이익 61.7% 감소

롯데정밀화학 ⓒ롯데정밀화학

롯데정밀화학은 7일, 2023년 연간 매출액 1조 7,686억원, 영업이익 1,548억원의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2023년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전방수요 감소 및 국제가 약세 등 악재에도 고부가 스페셜티 소재 셀룰로스 계열 제품의 안정적인 성장으로 연간 영업이익률 8.8%을 기록했다.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던 2022년 대비해서는 매출액 28.2% 감소, 영업이익 61.7% 감소한 실적이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케미칼사업부문 연간 매출액은 1조 2,71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이 하락한 이유는 암모니아 계열의 천연가스 등 원료가 하락에 따른 암모니아 국제가 하락과 글로벌 건축 등 염소계열 전방 수요 감소에 따른 가성소다, ECH(에폭시 도료의 원료) 등 주요 제품의 판가 하락 때문이라고 롯데정밀화학은 설명했다.

그린소재사업부문 연간 매출액은 4,97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이 소폭 상승했다. 펄프 등 원료가 하락에 따른 판가하락에도, 셀룰로스 계열 공장의 증설 물량 판매가 확대됐다. 롯데정밀화학은 셀룰로스 계열 제품에 총 1,800억원 수준의 투자를 2022년 완료한 바 있다.

롯데정밀화학은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를 위해 고부가 스페셜티 사업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식의약용 셀룰로스 제품 공장 증설에 790억원 규모 투자를 2025년까지 완료해 식의약용 셀룰로스 유도체 시장에서 생산능력 기준 글로벌 1위로 올라설 계획이다. 또한, 반도체 등 전방산업 수요 증가에 발맞춰 TMAC(반도체 현상액 원료) 공장 증설에 2024년 상반기까지 160억원 규모 투자를 진행중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