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김대호, 거취에 대한 아버지의 돌직구 조언? “눌러 앉아!”

‘구해줘 홈즈’에 손범수, 최기환과 출연

최기환, 김대호 아나운서 ⓒMBC
김대호 아나운서의 아버지가 잘 나가는 아들에게 '돌직구 조언'을 날린다.

8일 오후 방송되는 MBC '구해줘! 홈즈'(이하 '홈즈')에서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손범수와 최기환 그리고 아나운서 김대호가 주말 주택을 찾으러 나선다.

이날 방송에는 주말 주택을 찾는 가족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의뢰인은 새벽 출근과 밤늦은 귀가로 인해 아이가 커가는 모습을 제대로 볼 수 없다고 고백한다. 아이와 함께할 시간이 주말밖에 없다고 말한 의뢰인은 때마침 친구 가족들과 마음이 맞아 세 가족이 주말 주택을 찾는다고 밝힌다. 희망 지역은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경기도 또는 강원도로 아이를 위한 마당을 바랐다. 방의 개수는 상관없다고 밝히며, 예산은 세 가족이 합쳐 매매가 2억 원대까지 가능하다고 밝혔다.

덕팀 대표로 나선 김대호는 경기 양평군 서종면으로 출격한다. 양평이 고향이라고 밝힌 김대호는 "양평은 서울과 근접해 왕래가 편리하고, 인근에 황순원 문학촌과 식물원, 두물머리가 있다"라고 소개한다. 이어 인근에 방탄소년단 뷔가 인정한 꼬막 맛집과 전현무의 단골 해장국집이 있다고 자랑을 늘어놓는다.

김대호는 "아버지가 양평군 개군면의 이장 출신이시다, 연임하셨다"라고 말하며, 즉석에서 아버지와 전화 연결을 한다. 입담을 자랑하는 아버지에게 "저는 올해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고 묻자, 아버지는 "MBC에 눌러앉아"라고 대답해 웃음을 유발한다.

덕팀의 매물은 원룸 형식의 집으로 넓은 거실의 높은 층고는 개방감을 더하며, 'ㄱ'자 통창으로 시원한 산 뷰를 감상할 수 있다고 한다. 넓은 뒷마당에서는 세 가족 모두 캠핑이 가능했으며, 파이어 피트 존까지 따로 마련되어 있다고 한다. 눈 쌓인 길목을 발견한 김대호는 바닥에 벌러덩 누우며 오감임장을 만끽한다. 이에 손범수는 "이런 행동은 미혼이나 가능한 겁니다, 기혼들이 하면 추잡스러워 보입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다.

복팀의 최기환은 강원도 홍천군 서면으로 출격한다. 매물 보기에 앞서 그는 "S본부에서 집 소개 프로그램을 5년간 진행했다, 집 소개에서는 아나운서계의 유재석"이라고 말해 눈길을 끈다.  

복팀의 매물은 75가구 이상이 모여 있는 타운 하우스로 유럽풍 주택과 널찍한 잔디 마당이 특징이라고 한다. 집 안을 살펴보던 최기환은 "S본부 시절 야유회 추진 위원장을 10년간 역임했다"고 밝히며, 주변에 위험요소가 있는지 꼼꼼히 체크해 눈길을 끈다.

2억 원대 주말 주택 찾기는 8일 오후 10시 '구해줘! 홈즈'에서 공개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