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녹색정의당·진보당·새진보연합에 ‘선거연합’ 연석회의 제안

지역구 ‘이기는 후보 단일화’ 강조...박홍근 연합 추진단장 “과감하고 대승적으로 임해달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연합 추진단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08. ⓒ뉴스1

범야권과 선거연합을 추진하는 더불어민주당은 8일 “국민적 대표성을 가진 원내 3개 진보정당 그룹과 그동안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주창한 연합정치시민회의와 논의에 착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원내 3개 진보정당 그룹은 정의당이 녹색당과 결성한 선거연합 녹색정의당, 진보당, 기본소득당을 중심으로 연합한 새진보연합 등을 지목했다.

민주당 민주개혁진보 선거연합 추진단(약칭 민주연합 추진단) 박홍근 단장은 이날 국회에서 첫 공개회의를 열고 “연합 논의를 위해 민주당, 3개의 진보정당, 연합정치시민회의에 조속한 연석회의 개최와 참여를 공식 제안한다”고 말했다. 연석회의 개최 시점은 ‘설 연휴 직후’를 제시했다.

박 단장은 민주연합 추진단 활동의 3가지 축으로 ▲민생우선 정책 기조 중심으로 공동 총선 공약 추진 ▲국민 눈높이에 걸맞은 유능한 인재 선출을 위한 합리적·민주적·공정 시스템 구축 ▲국민의힘 과반 의석 확보 및 의회 권력 독점 저지를 위한 ‘이기는 후보’ 지역구 단일화 추진 등을 꼽았다.

시민운동가 출신의 박 단장은 선거연합 결성은 “국민의 정권 심판 염원을 받들기 위한 불가피하지만 가장 강력하고 유일한 선택”이라고 했다. 그는 “개혁, 진보, 통합, 상생이라는 저의 일관된 정치적 신념과 활동에 대한 평가가 반영된 중책 임명으로 여기고, 지금까지 축적한 모든 정치적 자산을 남김없이 다 쏟아부어 반드시 좋은 결과물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회의에는 김영진 부단장을 비롯해 단원으로 임명된 김성환·박주민·한병도·조승래·진성준·민병덕 의원 등이 참석했다. 정당 그룹과 정책연합은 박주민 의원이, 정당 창당 및 지역구 단일화 문제는 진성준·조승래 의원이 협상을 맡을 예정이다.

총선일이 많이 남지 않은 만큼, 박 단장은 “적정한 시한까지” 논의 테이블에 앉은 그룹들과 비례정당 구성을 합의하지 못할 경우, 뜻을 모은 이들과 협상한 영역 안에서 우선 창당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단장은 “선거가 목전에 다다랐기 때문에 마냥 기다릴 수만은 없다”고 했다. 당내에서는 3월 21일이 총선 후보자 등록일임을 고려해 최소한 3월 초까지는 통합정당 비례대표 후보 명단 구성까지 마쳐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아울러 비례대표 순번 배치, 지역구 단일 후보 도출 등 각 당의 이해관계에 따라 첨예하게 맞붙는 사안들이 있는 만큼 박 단장은 “민주당의 입장에서는 한 번 더 제도의 영역에서뿐만 아니라 협상, 협의를 통해서 양보하는 거 아니겠나. 이에 상응해서 진보정당과 시민사회가 원론적이고 자기 입장에만 국한하지 않고, 민주당에 보다 과감하고 대승적으로 임해줄 거라 믿는다”고 요청했다.

박 단장은 ‘조국신당 등이 만들어졌을 때 연합정당 범위를 넓힐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아직 창당도 안 됐거나, 원내 진입이 안 돼 국민적 대표성이 없다”며 “그런 정당 관련해서는 아직 논의 계획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