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율, ‘김건희 사과’ 빠진 윤 대통령 대담에 “당이 총선 때까지 매 맞으며 가야”

김경율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4.02.08. ⓒ뉴스1

국민의힘 김경율 비대위원은 윤석열 대통령이 KBS 신년 대담을 통해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논란 입장을 “아쉽다”로 갈음한 데 대해 “총선 때까지는 매를 맞으며 이제는 가야 한다”고 말했다. ‘사과’가 빠진 윤 대통령의 대담 내용을 에둘러 지적하며, 이제는 당이 김 여사 리스크를 떠안은 채 총선에 나서야 한다는 입장을 언급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비대위원은 8일 오후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윤 대통령의 입장 표명 방식을 “대통령으로서 내놓을 수 있는 최고의 카드”라고 주장하며 “이제 이 시점 이후부터는 제가 사과해야 된다. 국민의힘 비대위원, 지도부도 이제는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이제까지는 저의 일과 대통령실의 일이 다르고 당과 용산의 입장이 다르다고 할 수 있을지언정, 이제부터는 안고 가야 될 문제라면, 당에서도 필요하다고 하면 제가 먼저 국민들 눈높이에서 사과를 해야 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대통령실더러, 윤 대통령에게 ‘사과하십시오, 사과하십시오, 사과하십시오’라고 하기보다는 국민들로부터 매를 제가 맞아야 한다. 제가 두들겨 맞고, 제가 사과하고 해야 될 일”이라고 자청했다.

김 비대위원은 “너무 수직 관계로 보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버지가 사과하면 좋은데 그걸 못 하셨으니 이제 아들이 두들겨 맞으면서 총선 때까지 남은 날짜를 기꺼이 가야 되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비대위원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윤 대통령 신년 대담이 국민 눈높이에 맞았다고 보나’라는 질문을 받고 “대통령이 계속 ‘아쉽다’고 했는데 나도 똑같은 말을 반복하겠다. 아쉽습니다”라고 평가했다. 김 비대위원은 그동안 김 여사 명품 가방 수수 논란과 관련해 김 여사가 직접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해 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