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장범 KBS 앵커 “외신 모두 파우치로 표기”...논란만 키운 주장

다수 외신 ‘디올 백, ‘디올 핸드백’으로 보도

8일, ‘조그마한 파우치’ 발언 논란 반박하는 박장범 KBS 뉴스9 앵커 ⓒKBS 뉴스9 방송 화면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 신년 대담을 진행한 박장범 KBS 뉴스9 앵커는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을 다루며 명품 가방을 ‘외국회사의 조그마한 파우치’라고 축소 지칭해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외신들 모두 파우치라고 표기한다”고 반박했다.

박 앵커는 8일 KBS 뉴스9 엥커멘트를 통해 “어제(7일) 대담 이후 난데없이 백이냐, 파우치냐 논란이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앵커는 “뉴욕타임스와 같은 외신들은 어떤 표현을 쓸까”라며 “모두 파우치라고 표기한다”고 주장했다. 또 “제품명 역시 파우치”라고 역설했다.

하지만 박 앵커가 조명한 건 일부 사례다. 여러 외신들은 보도에 ‘디올 백’ 혹은 ‘디올 핸드백’이라는 표현을 썼다.

미국 NBC뉴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 영국 공영방송 BBC, 영국 로이터통신, 영국 일간지 가디언, 프랑스 통신사 AFP 등이 김 여사 논란을 다루며 ‘디올 백’ 혹은 ‘디올 핸드백’이라고 적어 보도했다.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이날 논평을 내 “공영방송 KBS를 용산 ‘조공방송’으로 전락시킨 낙하산 박민, 명품 백을 명품 백이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진행자 박장범은 일말의 양심이라도 있다면 자리에서 물러나 영원히 언론계를 떠나라”고 규탄했다.

KBS 다수 노조인 전국언론노조 KBS본부 비상대책위원회도 성명을 내 “국민 모두가 ‘디올 백’, ‘명품 가방’ 수수 의혹이라고 칭하고 있는 건에 대해 박장범 앵커는 ‘파우치', ‘조그마한 백’을 ‘놓고 간’ 사안이라 애써 축소하며 조심스럽게 질문을 시작했고, 대담 내용은 영부인에 대한 구구절절 변명과 정치공작이라는 일방적 주장을 담는 것에 주력했다”며 “낙하산 박민과 그 수하들은 더 이상 공영방송을 더럽히지 말고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