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민주 36% 박빙…개혁신당 4%, 이낙연 신당 3%

YTN 정기여론조사 ⓒ출처 : YTN

오는 4월 총선에서 국민의힘 후보를 찍겠다는 유권자와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선택하겠다는 유권자가 36%로 동률을 이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은 4%, 이낙연 전 대표와 민주당 탈당파의 새로운 미래는 3%에 그쳤다.

10일 YTN이 실시한 정기 여론조사 결과(자세한 내용은 기사 하단 참조)에 따르면 오는 4월 총선에서 국민의힘 후보를 선택하겠다고 응답한 사람은 36%,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투표하겠다고 답한 사람은 36%로 조사됐다.

지금과 같은 준연동형 선거제로 비례대표를 뽑는다면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32%, 민주당 통합형 비례정당 29%로 조사됐다. 개혁신당 6%, 이낙연 신당 4% 순이었다.

지역구에서 국민의힘에 투표하겠다는 유권자 가운데 85%는 국힘 위성정당에 투표하겠다고 밝혔고, 민주당을 선택하겠다고 답한 유권자는 약 75%가 통합형 비례정당에 투표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YTN 정기여론조사 ⓒ출처 : YTN


조사 개요

YTN 의뢰, 엠브레인퍼블릭 조사.
- 조사일시 : 2024년 2월 6일~7일(2일간)
- 조사대상 :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1명
- 조사방법 :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
- 피조사자 선정 방법 : 성·연령·지역별 할당 후 휴대전화 가상번호 내 무작위 추출
- 응답률 : 11.7%(무선 100%)
- 표본오차 : 95% 신뢰수준, ±3.1%포인트
- 전체 질문지 등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