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히 아파트 전세가율…전국 10개월만에 최고치 기록

아파트 전세가율이 계속 오르고 있다. ⓒ뉴스1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전세가율)이 꾸준히 올라 10개월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세가는 오르는 반면 매매가는 떨어진 영향이다.

11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은 66.8%로 나타났다. 지난해 2월 66.9%를 기록한 이래 10개월 만에 가장 높게 나온 것이다.

전국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은 2012년 조사한 이래로 2018년 1월 75.2%로 최고를 기록한 뒤 하락하기 시작해 지난해 8월에 66.1%까지 떨어졌다. 그러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전세가가 상승되기 시작하고, 매매가는 오름세가 둔화되거나 하락하는 경향을 띄면서 전세가율이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이다.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은 53.7%로 지난해 8월부터 5개월 째 상승 중이며 지난해 1월 54.7% 이후 11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서울에서 전세가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종로구로 62.1%를 기록했고, 이어 중랑구(61.6%), 구로구(60.8%), 중구(60.7%), 강북구(60.2%) 등이 60% 이상 전세가를 기록했다.

노원구가 50.1%로 50%대로 진입했고 강남구(46.5%), 서초구(49.9%), 송파구(47.4%) 등 강남 3구는 전세가율이 올라다고 해도 여전히 50%에 미치지 못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