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건강생활, 'CBD' 탑재 마이크로니들 패치 안전성 입증

유한건강생활 자료사진 ⓒ유한건강생활 제공

유한건강생활은 마이크로구조체 패치 화장품 전문기업 엔도더마와 미국에서 CBD(칸나비디올)를 함유한 마이크로니들 패치(MNP)의 인체 피부자극 테스트를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피부자극 테스트는 유한건강생활이 안동 규제자유특구 과제를 위해 연구 제조한 CBD를 엔도더마의 마이크로니들 패치 기술에 접목해 그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했다.

의료용 대마(Hemp)의 유효 성분 중 하나인 CBD는 피부 염증을 감소시키고, 피부톤 개선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화장품 업계에서 주목하고 있다. 유한건강생활은 엔도더마와 함께 CBD를 탑재한 마이크로니들 패치 구조체 공동 연구를 마치고 특허 출원을 완료했다.

유한건강생활은 인체피부자극 안전성 입증을 위해 미국에서 CBD MNP를 제조해 현지 전문임상연구기관(CRO)을 통해 'CBD MNP의 1차 피부자극 테스트'를 진행했고, 피험자 모두 테스트물질(CBD MNP)과 관련된 부작용이 나타나지 않았으며 피부자극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유한건강생활 관계자는 "이번 사례는 CBD가 포함된 다양한 뷰티 제품이 많은 미국에서조차 경피 약물전달기술을 적용한 첫 예시로서 큰 의미가 있다"며 "유한건강생활은 앞으로도 CBD를 활용한 기술기반 신약 및 화장품 등 연구 개발과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