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경호처, 카이스트 졸업식서 윤 대통령에 항의한 학생 사지 들고 끌어내

16일 오후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졸업식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에게 항의하자 경호원들로부터 제지를 당하고 있다. (대전충남공동취재단) 2024.2.16 ⓒ뉴스1
16일 대전 유성구 카이스트(KAIST)에서 열린 2024년 학위수여식에서 한 졸업생이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윤석열 대통령에 항의하다 제지당해 끌려나가고 있다. 2024.02.16. ⓒ뉴시스

대통령 경호처가 16일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졸업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항의 구호를 외친 학생의 사지를 들어 끌어냈다.

행사 참석자가 촬영한 것으로 추정되는 복수 영상에는 윤 대통령의 축사 도중 큰 목소리로 항의를 하는 졸업생이 경호처 직원 여러 명에게 사지가 들려 끌려나가는 장면이 담겼다.

한 경호원이 해당 학생의 입을 손바닥으로 틀어막는 장면도 현장 사진 등을 통해 확인됐다.

대통령 경호처로부터 강제 진압을 당한 졸업생은 녹색정의당 대전시당 신민기 대변인으로 확인됐다. 그는 윤 대통령을 향해 연구개발 예산을 복원하라는 내용의 항의 목소리를 높이던 중 제지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통령실은 언론 공지를 내 “윤 대통령이 오늘 오후 참석한 카이스트 학위수여식에서 소란이 있었다. 경호처는 경호구역 내에서의 경호 안전 확보 및 행사장 질서 확립을 위해 소란 행위자를 분리 조치했다”며 “이는 법과 규정, 경호원칙에 따른 불가피한 조치였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