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카이스트 졸업식 ‘입틀막’ 사건에 “대통령 주변에 차지철만 있는가”

박지원 전 국정원장. 자료사진. ⓒ뉴시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이 한국과학기술원(KAIST·카이스트) 졸업식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축사 도중 졸업생이 강제로 끌려 나간 사건에 대해 “대통령 주변에는 차지철만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박 전 원장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현역 국회의원을 끌어낸 과잉 경호로 국민적 비난을 아랑곳하지 않는 제2의 차지철 경호처”라며 이같이 글을 올렸다.

그는 “입틀막 경호는 차지철 생환 경호”라며 “2년여 간을 탈탈 털어 10만원 선거법 위반으로 이재명 대표 부인을 기소한다면 왜 김건희 영부인 300만원 디올백, 180만원 화장품, 주가 조작 23억 차익은 수사도 하지 않습니까”라고 지적했다.

차지철은 박정희 정권 시절 마지막 대통령 경호실장으로 권력의 정점에 서 있던 인물이다. 대통령 경호 뿐 아니라 권력기관을 쥐고 흔들며 국정 깊숙히 개입했었다. 박 전 원장이 차지철을 언급한 것은 경호실 뿐 아니라 검찰 경찰 등 권력기관들의 행태와 대통령실 여의도 출장소라고 비난을 받는 여당을 비판한 것이기도 하다.

박 전 원장은 “자기들은 위성정당을 창당하면서도 민주당의 창당을 비난하는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내로남불은, 집권여당 대표면 정국을 안정적으로 이끌어 민생 등을 챙겨야 함에도 국민이 바라는 정치는 외면하고 사사건건 야당 대표만 할퀴는 싸움꾼 차지철 비대위원장”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외국 순방 안하는 것으로 유야무야 넘긴다면 검찰도 차지철 검찰로 탄생한다는 신호탄”이라며 “대통령 주위에 제2, 제3의 차지철을 정리하고 차지철 망령을 제거해야 대통령이 성공하고 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다”고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