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례연합정당’ 불참 녹색정의당 지역구 야권연대 추진…민주당 “논의 응하겠다”

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녹색정의당 총선 연대연합 방침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4.02.18 ⓒ뉴시스

범야권 ‘비례연합정당’에 불참하기로 결정한 녹색정의당이 지역구에서의 야권 연대를 추진하자는 입장을 내놓자 민주당은 수용 의사를 밝혔다.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대표는 18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해 국민의힘 의석을 최소화하는 것도 매우 중요한 문제”라며 “지역구는 연대하고 비례는 독자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윤석열 정권 심판의 명분을 가장 극대화하고 유권자 사표를 최소화하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녹색정의당은 전날인 17일 전국위원회에서 범야권 비례연합정당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 새진보연합, 진보당과 녹색정의당은 다양한 정책연대를 실현해왔고 교집합도 적지 않다”면서도 “입장이 다른 여집합이 분명히 존재하며 비례연합정당에 모두 함께하기보다는 비례대표 선거에서 서로 존중하며 독자적 대응을 하는 것이 윤석열정권 심판에도 더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례와 지역구를 함께하는 선거연합정당의 원칙을 견지해왔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를 훼손하는 위성정당을 반대해왔던 녹색정의당의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녹색정의당이 비례연합정당에 합류하지 않았지만 ‘윤석열 심판’을 위한 야권 연대에는 계속 나선다는 입장이다. 김 대표는 “윤석열정권 심판과 중단없는 정치개혁을 위하여 폭넓은 정책연합과 지역구 연대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2016년 총선에서 창원성산 지역구를 노회찬 후보로 단일화 해 당선된 예를 들면서 “접전 지역에서는 연대 전략을 통해 사표를 방지하고 윤석열 정권 심판에 부응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추진단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녹색정의당, 비례연합정당 불참 결정’과 관련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2024.02.18. ⓒ뉴시스

이에 대해 박홍근 민주당 민주개혁진보선거연합 추진단장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녹색정의당의 비례연합정당 불참에 대해 “아쉽지만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정책연합, 지역구 후보 연대는 민주당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점은 의미 있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녹색정의당과의 정책연합, 지역구 후보 연대를 위한 협의에는 금일이라도 논의 테이블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녹색정의당이 비례연합정당에 합류하지 않으면서 지역구 연대는 사실상 경선을 통한 후보단일화가 남은 상황이라고 볼 수 있다. 박 단장은 “기본적으로 윤석열 정권 심판을 위한 야권의 후보 단일화를 위해서는 경선을 해야 한다는 방침을 갖고 있고 그렇게 진보당이나 새진보연합과도 이야기해왔다”며 “녹색정의당과 관련해서도 그 원칙을 강조한다”고 전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