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제한속도 30km→20km로 낮춘 스쿨존 50개로 추가 지정

어린이 보호구역에 속도제한 표지판과 과속 단속 장비를 설치하는 모습. 자료사진. ⓒ뉴시스

서울시가 어린이보호구역 내 이면도로 50곳을 추가로 지정하고, 제한속도를 시속 30km에서 20km로 낮춘다.

서울시는 18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한 ‘2024년 서울시 보호구역 종합관리대책’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사고 위험이 큰 통학로 주변 보행환경을 집중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학교와 주택 등에 위치해 좁은 이면도로 등 보행 공간 확보가 어려운 폭 8m 미만 이면도로 50곳을 추가로 지정하고, 제한속도도 현행 시속 30km에서 20km로 낮춘다.

운전자들이 보행자 보다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교통안전시설도 확충한다. 신호기 교체, 스마트 횡단보도 등 현장 상황을 반영한 안전장치를 추가로 설치해 보행자와 운전자를 모두 보호한다는 방침이다.

또 서울시는 올해 안에 보호구역 내 과속단속카메라 설치를 100% 완료하고, 초등학교 저학년 등하굣길을 동행하는 교통안전 지도사 536명도 운영한다.

이와 함께 개정된 도로교통법에 맞춰 총 382억원을 투입해 보호구역 실태조사도 추진하기로 했다.

윤종장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시민 누구나 안전하고 편리하게 걸을 수 있는 보행약자를 위한 서울형 보호구역을 조성·운영에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