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이이경, 친한 친구에게 1억 내고 치킨집 차려줘 “기회 주고 싶었다”

“지금은 폐업...1억 중 1500만원만 회수”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한 이이경 ⓒSBS
최근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대표 악역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배우 이이경이 형편이 어려운 친구에게 1억 원을 빌려준 미담을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1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박민환 역으로 열연 중인 이이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신동엽은 "개인적으로 이경이를 아는 사이인데, 이경이가 평소 주변 사람들을 그렇게 많이 챙긴다"며 "형편이 어려운 군대 동기한테 치킨집을 차려줬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이경은 "친구가 코로나 시기에 일이 많이 어려워져서, 그 친구에게 다른 기회를 주고 싶은 마음, 잘 살았으면 하는 마음에 치킨집을 하나 해줬다"라고 답했다.

이에 서장훈은 "(치킨집이) 지금 어떻게 잘 운영되고 있느냐"라고 물었고, 이이경은 "폐업했다. 사실 1억이라는 돈을 투자했는데 1,500만 원밖에 회수하지 못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너무 친한 친구였다. 그 친구가 피할 수도 있고 연락을 안 할 수도 있는데, 친구가 먼저 '평생에 걸쳐 갚겠다'며 '친구가 돼줘서 고맙다'고 이야기하더라. 지금도 계속 잘 지내고 있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

모벤져스는 이 같은 이이경의 미담에 감탄하며 "미담을 계속 말해야 한다. 지금 나쁜 남자가 돼서"라며 드라마 속 악역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이경은 현재 방영 중인 tvN 월화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강지원(박민영 분)의 회귀 전 남편 박민환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분노를 유발하고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