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4선 박진 ‘서대문을’ 재배치 의견...“어려운 지역서 싸워달라”

박진 전 외교부 장관 (자료사진) ⓒ뉴스1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서울 강남을 현역 의원인 박진 전 외교부 장관에게 서울 서대문을 출마를 제안했다. 4선 중진의 박 전 장관은 22대 총선에도 서울 강남을에 공천을 신청했으나, 지역구 재배치를 통해 “어려운 지역에서 싸워주면 좋겠다”는 게 공관위의 의견이다.

국민의힘 장동혁 사무총장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희 당으로서 어려운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서대문을에서 (박 전 장관이) 싸워주면 좋겠다는 내용으로 어제 공관위에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서대문을은 현재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재선)이 현역으로 있는 곳이다. 김 의원에 앞서서는 고(故) 정두언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3선을 지냈다.

장 사무총장은 지역구 이동에 대한 박 전 장관의 수락 여부는 언급하지 않으면서도 “박 전 장관은 당이 어려울 때마다 당을 위해 헌신해 왔고, 윤석열 정부에서도 많은 역할을 해왔다”며 “당의 결정을 수용해 주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장관과 함께 강남을에 공천을 신청한 이원모 전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지역구 재배치에 관해서는 장 사무총장은 “어제도 논의했지만, 아직 최종 결정은 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