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측 박원석 “이준석과 잘못된 통합, 여기서 멈춰야”

“너무 성급했던 ‘묻지 마 통합’의 결과...인정할 건 인정해야”

새로운미래 이낙연(오른쪽) 공동대표와 박원석 책임위원 (자료사진) ⓒ뉴스1

개혁신당 내 이낙연 공동대표 측 그룹으로 꼽히는 새로운미래의 박원석 책임위원은 20일 개혁신당이 처한 상황을 “잘못된 만남”이라고 평가했다. 박 위원은 이준석 공동대표와 총선 주도권을 두고 갈등을 겪는 이낙연 공동대표에게 “잘못된 통합을 했다면 여기서 멈춰야 한다”고 당부했다.

박 위원은 이날 SBS ‘김태현의 정치쇼’와 전화 인터뷰에서 이준석 공동대표의 “모든 것을 주도권으로 보는 특유의 정치 스타일”을 비판하면서도 섣불리 ‘양강’(이낙연·이준석)의 통합 절차를 밟은 데 대해 “성찰하고 반성해야 할 대목”이라고 짚었다.

박 위원은 “너무 성급하게 통합선언을 했고, 따져봐야 될 대목들을 따져보지 않은 ‘묻지 마 통합’이 부른 결과”라며 “그 점에 있어서는 책임을 통감하고, 국민들 앞에 사과하고, 인정할 건 인정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개혁신당은 전날 이낙연 공동대표의 반대에도 이준석 공동대표에게 총선 주도권을 쥐어주었다. 새로운미래는 “개혁신당 최고위원회는 ‘이준석 사당’을 공식적으로 의결한 것”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박 위원은 ‘새로운미래는 앞으로 어떤 결정을 해야 하나’라는 진행자의 물음에 “양당이 보이고 있는 극단적인 대결, 패권, 독선, 오만의 정치를 극복하고자 제3지대에서 새로운 정치적 시도를 했는데, 목적이 다르다”며 “누군가는 자신의 권력 자원을 늘려서 원래 있던 자리로 가고자 하는 그런 목적을 갖고 있다. 그 점을 미처 알지 못하고 ‘잘못된 통합’을 했다면 여기서 멈춰야 된다”고 답했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자신의 지분을 늘려 다시 국민의힘으로 들어가기를 원한다고 보나’라는 추가 질문에 박 위원은 “본인이 잘 알 것”이라며 “제3지대의 통합정당을 하겠다는 정신에 어긋나는 일들이 너무 많았다”고 했다.

박 위원은 “이준석 공동대표가 ‘어렵다’고 해서 다 양보했는데, 마지막 남은 (이낙연의) 공동대표직과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라는 리더십마저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선거는 본인(이준석)이 치르고, 공천은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하겠다면 통합을 왜 하나”라고 지적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