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 출신 안철수 “정부, 강경 대응으로 의료개혁 어려워...의사와 머리 맞대야”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 (자료사진) ⓒ뉴시스

의사 출신의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20일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추진하는 정부에 “필요한 의료 인력의 확대 규모를 정교하게 제시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안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는 강압적인 수단만으로 전공의들을 굴복시키려 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의원은 전공의들에게 ‘집단행동 멈춤’을 당부하면서도, 의료인들을 상대로 강 대 강 대치를 이어가는 정부를 향해 “의료계의 심각한 문제인 필수 의료인과 의사 과학자 양성 및 지방 의료 강화 방안” 등을 내놓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 의원은 “지금은 의료대란으로 인한 국민의 불행과 희생을 막아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다. 대화를 통해 의료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그에 따라 필요한 만큼 의대 정원을 단계적으로 늘리는 것이 답”이라고 했다.

이어 “의대 정원을 2,000명 갑자기 늘리는 것은 의과대학들의 인프라, 교육과 수련의 질 담보 가능성, 유·청소년 교육 및 입시제도에 미치는 영향, 이공계 인재들의 반수와 재수 등을 고려할 때 간단치 않은 문제”라며 “정부와 의사들이 머리를 맞대고 의료 개혁의 실질적 준비와 함께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한 로드맵 합의를 함께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정부와 의사 집단의 대화에는 ▲내과·외과·산부인과·소아청소년과 의사 절대 부족으로 대표되는 의료 수가 문제의 개선 ▲황폐화된 지방 의료 현장의 붕괴를 막는 획기적 지원 및 발전 방안 ▲의료인에 대한 과도한 법적 책임을 덜어주는 내용 ▲의사 과학자 양성 방안 등이 전제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경 대응만으로는 강 대 강 충돌에 따른 국민의 희생을 막기 어렵고 의료 개혁을 성공적으로 완수하기도 어렵다. 개혁은 당사자들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지금이라도 의사들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야 한다. 의사협회 등 의료인들도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대승적 결단으로 집단행동을 멈추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