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만에 쪼개진 개혁신당...이낙연, 이준석과 결별

“부실한 통합 결정, 부끄러운 결말...그들, 이낙연 지우기 일찍부터 기획”

이낙연, 김종민 새로운미래 공동대표가 20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현안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2.20. ⓒ뉴시스

이낙연 공동대표가 20일 이준석 공동대표와의 선거 연대를 이어가지 않겠다고 밝혔다. 설 연휴 첫날인 지난 9일, ‘개혁신당’으로 합당을 선언한 지 11일 만에 결별 수순을 밟는 것이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새로운미래 당사에서 김종민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신당 통합 좌절로 여러분께 크나큰 실망을 드렸다 부실한 통합결정이 부끄러운 결말을 낳았다”며 “다시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개혁신당에서 벌어진 이준석 공동대표와의 총선 주도권 갈등을 언급하며 “통합 주체들의 합의는 부서졌다”고 했다.

당초 이낙연·이준석 두 사람이 당을 이끌고, 이낙연 공동대표가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는 것이 통합 전제 내용이었으나, 이낙연 공동대표 측을 제외한 개혁신당 내 그룹들이 “공동대표 한 사람(이준석)에게 선거의 전권을 주는 안건”에 대한 표결을 강행했다는 것이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그들은 특정인을 낙인찍고, 미리부터 배제하려 했다”며 “통합을 깨거나 저를 지우기로 일찍부터 기획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공동대표는 자신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뒤 만든 신당 새로운미래에서 남은 총선 일정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그는 “통합 합의 이전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게 됐다.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겠다”며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은 좌초했지만, 저의 초심은 좌초하지 않고 오히려 굳건해졌다”며 “도덕적 법적 문제에 짓눌리고 1인 정당으로 추락해 정권 견제도, 정권 교체도 어려워진 민주당을 대신하는 진짜 민주당을 세우겠다”고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