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윤 대통령, 채 상병 사건 초기 유가족 심경까지 보고받아...국정조사 버티지 말라”

윤석열 대통령 (자료사진)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고(故) 채 상병 사망 사건 초기부터 유가족 동향 등 상세한 상황을 보고받은 정황이 드러난 데 대해 야당은 20일 국정조사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원내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 “그동안 대통령실은 대통령이 격노하거나 수사 결과를 보고받은 적이 없다고 부인해 왔다. 국민을 속이려는 거짓 해명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윤 대통령이 유가족의 심경까지 보고 받은 정황이 드러났는데도 대통령이 수사 결과와 같은 중요 사항을 보고받지 않았다는 대통령실의 말을 믿어야 하나”라고 비판했다.

앞서 군인권센터는 제보받은 내용을 토대로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윤 대통령이 채 상병 사망 사건 초기 단계에서부터 유가족 동향, 심경 등을 보고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군인권센터가 확보한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의 문자메시지 수발신 내역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채 상병 영결식이 열린 지난해 7월 22일 밤, 이종섭 당시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채 상병 부모님의 동향 등을 보고받았다. 군인권센터는 “대통령은 사건에 대한 채 상병 부모님의 반응 등 매우 디테일 한 부분을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직접, 실시간으로 보고받을 만큼 사망 사건 처리 상황에 관심을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이에 최 원내대변인은 “김 사령관의 메시지 내역은 윤 대통령이 수사 외압에 관여한 것 아니냐는 상식적인 의문에 불을 지핀다”며 “계속해서 대통령실의 수사 외압을 입증하는 관련 진술과 정황 증거들이 드러나고 있다. 윤 대통령이 검사 시절처럼 수사를 좌우지하려고 했는지 이제 밝혀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더 이상 버티지 말고 국정조사 개시에 동의하라”고 요구했다.

녹색정의당 이세동 부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번 사건에는 ‘대통령실에서 임성근 제1사단장의 혐의를 수사 결과에 기재하지 못하도록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있다. 그 와중에 디테일한 보고를 초기부터 받았다니, 이제 의혹은 손쓸 수 없을 만큼 커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부대변인은 “당은 그동안 고 채 상병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 실시와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특검법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해 왔다. 사건 전반에 대통령실의 개입 외압 정황이 점점 더 짙어지고 있는 지금,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