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여론조사] 이재명, 원희룡에 10%p 앞서...분당을 ‘초접전’

KBS 총선 여론조사 인천 계양을 결과 ⓒKBS 화면 캡처

인천 계양을에서 맞붙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원희룡 전 국토부 장관을 10%p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리서치가 KBS 의뢰로 지난 17~19일 실시, 20일 발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인천 계양을에서 이 대표는 44%, 원 전 장관은 34%의 지지를 받아 오차 범위 밖인 10%p 격차를 보였다.
 
이 지역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41%, 국민의힘 33%로 나타났다. 또한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 52%,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 39%로 조사됐다.
 
서울 동작을에선 민주당 이수진 의원과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 가상대결에서 이 의원 37%, 나 전 의원 41%로 오차 범위 안으로 조사됐다. 민주당 후보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으로 가정할 경우, 추 전 장관은 33%, 나 전 의원은 44%의 지지율을 보여 격차가 벌어졌다.

서울 중·성동갑에선 국민의힘 후보로 결정된 윤희숙 전 의원과 추미애 전 장관의 가상대결 결과 추 전 장관 31%, 윤 전 의원 33%였다. 민주당 후보로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으로 할 경우, 임 전 실장이 33%, 윤 전 의원 30%로 조사됐다. 두 조사 모두 격차는 오차 범위 안이었다.

경기 수원정에선 민주당 박광온 의원이 38%로, 국민의힘 후보인 이수정 경기대 교수의 30%로 오차 범위 안이었다. 이 지역의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40%, 국민의힘 32%로 집계됐다.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 52%,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줘야 한다’는 의견 38%로 14%p 차이가 났다.
 
경기 분당을에선 김병욱 민주당 의원과 국민의힘 김은혜 전 대통령실홍보수석이 각각 36%를 기록해 초접전 양상이다. 이 지역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29%, 국민의힘 국민의힘 41%로 나타났다.
 
경남 양산을에선 민주당 김두관 의원 37%, 국민의힘 김태호 전 의원 40%로 오차 범위 안이었다. 이 지역 정당 지지율은 민주당 34%, 국민의힘 43%였다.
 
이번 조사는 인천 계양을, 경기 수원정, 경기 분당을, 경남 양산을, 서울 중·성동갑, 서울 동작을 선거구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각 500~518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가상번호를 이용한 전화면접 조사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경기 수원정은 ±4.3%p 나머지 조사는 ±4.4%p이며, 응답률은 9.7%~15.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