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의사들 파업 옳지 않아...즉각 중단해주길 바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21.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1일 의료진들이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추진에 반대해 사직서 제출 등 집단적으로 진료거부 행위를 하고 있는 데 대해 “의사들 파업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고, “파업 또는 집단행동을 즉각 중단해 주시기를 바라면서 또 한편으로 정부 역시 충분한 논의를 통해 가능한 대안을 만들도록 촉구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정부가 추진하는 연 2천 명 증원 규모를 조정할 필요성도 언급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의 ‘절대 안 된다, 단 1명도 후퇴 없다, 2천 명을 고수하겠다’는 어제 발언은 문제를 해결하기보다는 정부와 의료계 강 대 강 대치를 더 심화시킬 것”이라며 “현재 의대 정원이 3천 명인데 순차적으로 점진적으로 증원시키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또한 “올 3월에 과연 2천 명을, 거의 2배 가까운 정원을 수용할 수 있겠느냐는 현실적인 문제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아울러 “국민 건강권 확보가 최우선이다. 필수의료, 공공의료, 지역의료 공백을 메워야 하고 보상체계를 합리적으로 재정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