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진보당, 윤 대통령 ‘채상병 유가족 동향’ 보고 정황에 국정조사 거듭 촉구

윤석열 대통령 ⓒ뉴시스

더불어민주당과 진보당이 해병대 채상병 사망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 동향 등을 세세하게 보고받은 의혹을 받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대한 국정조사를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해병대 채상병 사망 사건 관련해 또 새로운 내용이 나왔다. 윤 대통령이 채상병 사망 사건 초기부터 수사 관련 내용을 보고받았다는 정황이 드러난 것”이라며 “채상병 사망 관련 국정조사를 빨리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은 3년은 수사와 조사를 피할 수 있겠지만 임기 후에 분명히 이 내용으로 국정조사와 수사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이 유가족 동향 등을 보고받았다는 정황이 드러난 사실은) 채상병 수사 결과를 보고받지 않았다던 대통령실 주장과 다른 것”이라며 “대통령은 유가족 동향까지 보고받을 정도로 비상한 관심 사항이었음을 시사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에게 “(국정조사를) 지금 받을 것인지, 나중에 받을 것인지 선택하라”고 했다.

진보당 홍성규 대변인도 같은 날 국회 브리핑에서 “‘장관에게도 보고했다. 장관이 V에게도 보고했다고 답장했다’는 게 군인권센터에서 공개한 해병대 김계환 사령관의 문자메시지 내역”이라며 “총체적 축소 은폐 수사외압 범죄의 정점에는 늘 윤 대통령이 존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대변인은 “대통령이 수사결과 보고를 받은 적 없다고 국회에서 증언했던 현 국정원장 조태용 당시 국가안보실장 발언은 새빨간 거짓말이었다”며 “조 원장은 즉각 해명하고 엄중히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1월 총 2만309명이 참여한 ‘채상병 국정조사 촉구 시민 서명’은 이미 2월 초에 국회의장실에 제출됐다”며 “국회는 즉시 국정조사를 결단하고 파렴치한 거짓말쟁이 대통령을 증언대에 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