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9일 본회의서 ‘쌍특검법 재표결’ 추진...“여당도 찬성하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2.22. ⓒ뉴스1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는 오는 29일 예정된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진상규명 특검법’과 ‘대장동 50억 클럽 의혹 특검법’ 재의결을 추진하겠다고 22일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앞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5일 거부권(재의요구권)을 행사한 ‘쌍특검법’에 대한 국회 재표결을 추진하겠다고 예고했다.

홍 원내대표는 “쌍특검법은 국민이 정당성과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다. 일관되게 ‘국회가 쌍특검법을 통과시켜야 한다’는 국민 여론이 늘 60% 가까이 유지되고 있는 것이 이를 입증한다”며 “주가조작 범죄에 대통령 부인 연루되고, 사법 정의를 팔아 사적 이익을 취했다는 의혹의 중대성에 비춰봤을 때 진상규명과 책임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을 정점으로 하는 권력 카르텔이 ‘제 식구 봐주기’로 진실을 숨기고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국민적 분노도 매우 크다. 대통령의 정당한 이유 없는 거부권 행사는 자신과 가족의 죄를 숨기는데 권력을 남용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이 준 권한으로 국민의 뜻을 틀어막는 일은 매우 잘못됐다. 이는 반드시 심판받아야 한다”며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힘없는 서민, 억울한 국민, 대통령에게 의견을 전달하고자 하는 학생에게는 한없이 강하면서 대통령과 그 부인 앞에서는 한없이 약한 자신들의 모습을 되돌아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홍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에게 쌍특검법 재의결에 대한 협조를 촉구하며 “한 위원장 본인은 검사 출신이다. 죄가 있는 것에 수사하는 건 너무나 당연하지 않나”며 “판사 앞에 가서 자신의 무죄를 입증하면 된다는 것을 대통령과 영부인께 건의하면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쌍특검 재의결에 한 위원장이 자신의 법과 원칙, 철학에 비춰 ‘국민의힘도 찬성하자’고 의견을 모아달라. 답을 기다리겠다”고 전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