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54억 혁신바우처로 관광기업 키운다

참여 기업 22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모집

관광공사, 54억 혁신바우처 지원 ⓒ한국관광공사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2024년도 관광기업 혁신바우처 지원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모집한다.

혁신바우처 지원사업은 디지털 전환, 마케팅, 경영혁신 등 관광기업 수요에 맞는 서비스를 바우처 형태로 지급해, 제공기업과 수혜기업을 연결해 주는 사업이다. 공사가 서비스 제공기업과 수혜기업을 각각 모집하며, 수혜기업이 제공기업에 과업을 의뢰하면 그 비용은 공사가 지급하는 방식이다.

올해는 ‘대형바우처’(1억 원) 15개 기업, ‘중형바우처’(5000만 원) 36개 기업, ‘소형바우처’(2000만 원) 105개 기업 등 총 156개 기업을 선정해 총 54억 원 규모의 바우처 포인트를 지급할 예정이다.

참여기업은 △온라인 플랫폼 구축 및 UX 고도화 △정보통신기술(ICT) 솔루션 도입 △로봇 등 스마트 기반 기술 도입 △빅데이터 활용 서비스 고도화 △스마트 기술 기반 콘텐츠 제작 및 홍보 △경영혁신 서비스 등 6개 유형의 혁신바우처 중 최대 3개까지 선택할 수 있다.

수혜기업은 중소기업기본법에서 정한 중소기업이 대상이다. 이 중 관광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이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전문 평가위원들이 혁신 가능성, 성장 잠재력, 바우처 활용계획 우수성 등의 항목을 평가해 다음달 말 선정기업을 발표한다.

제공기업의 경우 대기업도 참여할 수 있으며, 서비스 품질 적정성, 안정성 등에 대한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특히 올해는 KT와 SK텔레콤이 각각 서비스 로봇 도입과 AI 기반 타깃 마케팅 관련 과업 제공기업으로 참가를 신청하는 등 제공기업 선택의 폭이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이 밖에도 공사는 분야별 전문자문단의 1대1 멘토링을 통해 선정기업들의 원활한 사업 운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공모에서는 인력난을 겪고 있는 관광숙박업과 야영장업을 위해 서비스 로봇 도입 특별 바우처를 우선 배정됐다. 특별 바우처는 대형바우처 2건과 중형바우처 5건이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다음달 11일 오후 5시까지 혁신바우처사업 누리집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공모 관련 자세한 내용은 혁신바우처사업 누리집 또는 한국관광산업포털 투어라즈 ‘공고/공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관광공사 김동일 관광산업본부장은 “올해는 혁신 바우처 사업이 시작되고 처음으로 대기업이 서비스 제공기업 참여를 희망하는 등 전반적으로 서비스 수준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