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순직 소방관 위해 천만원 기부한 이지혜.. 동료 소방관 “평생 팬할 것”

“기부 목록 보고 깜짝 놀라...감동 받았다”

순직 소방관을 위해 1천만원 기부한 이지혜 ⓒ이지혜 SNS, 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이지혜가 순직한 소방관의 유족을 위해 1000만원을 기부한 사실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밉지않은 관종언니(이지혜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의 선행을 공유하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은 조회수 10만을 훌쩍 넘기며 화제가 됐다.

스스로를 지난해 제주에서 순직한 고 임성철(29) 소방장의 동료라고 소개한 작성자 A씨는 “지난해 12월 1일 제주에서 임성철 소방장이 순직한 사고가 있었다”며 “이후 많은 국민 여러분이 함께 애도해주셨다”고 운을 뗐다.

임 소방장은 지난해 12월 1일 오전 1시 9분쯤 제주 서귀포시 표선면의 한 주택 옆 창고에서 발상한 화재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노부부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킨 후 불을 진화하다가, 거센 불길에 무너져 내린 창고 외벽 콘트리트 처마에 머리를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A씨는 “오늘 순직자 유족 지원 결과 문서를 봤는데, 각 시도별 동료분들도 많은 기부를 해주셨고, 여러 단체와 개인, 기업에서도 기부를 해주셨다”며 ”그런데 ‘밉지않은 관종언니’라는 이름의 내역을 확인했고, 검색하니 이지혜 님의 유튜브 채널명이었다”고 했다.

A씨는 “(이지혜는) 참 정이 가고 익히 보살로 알려지신 분이라 친근해서 더 감동받았다”고 전했다.

또 그는 “이지혜님 뿐만 아니라 이름 없는 개인으로, 단체로 위로를 동참해주신 분들 덕분에, 죽음이라는 최악의 결과가 예상되더라도 사명감을 가지고 현장에서 임무 수행할수 있을 것 같다”면서 “생각지도 못했던 사고를 가까운 동료가 겪음으로 저 스스로도 앞으로의 현장 활동에 대해 고민이 많았는데, 이런 선행으로 잡고민은 사라지고 할 일을 해야겠다는 명확한 신념이 생겼다”고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누군가의 선행이 저에겐 용기가 됐다”면서 “이지혜님 고맙다. 앞으로 평생 팬”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지혜의 선행을 접한 사람들은 “관종언니 정말 너무 멋있다”, “이런 소식은 널리 널리 알려져야 한다”, “이지혜 같은 사람이 잘 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러한 소식이 알려지자 현직 소방관들도 이지혜의 유튜브 영상에 댓글을 달며 감사 인사고 있다. 이에 이지혜는 댓글을 통해 “늘 소방관님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경의를 표한다”고 답글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지난해 12월 12일 이지혜는 자신의 채널에서 유튜브를 운영하며 얻은 3개월 간의 수익이 약 3600만원이라고 공개하며, 여기에 개인 돈을 보태 총 5천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대한소방공제회 등 총 5곳에 기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2월 12일 아이들과 소방관들을 위해 기부 사실을 알린 이지혜 부부 ⓒ이지혜 유튜브 채널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