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유세 도중 또 막말 “쓰레기 같은 이재명 대표와...쓰레기 같은 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29일 오후 경기 의왕시 부곡시장에서 최기식 의왕‧과천시 후보 지지 발언을 하고 있다. 2024.3.29. ⓒ뉴스1

한동훈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쓰레기 같은”이라고 말했다. “개 같은” 막말 논란이 벌어진 지 이틀만에 또 공식 유세 현장에서 거친 언사가 쏟아진 것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경기도 부천의 후보들을 지원하는 유세에서 과거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후보를 언급하며 “이재명 대표는 이분도 정리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왜 그런지 아십니까? 자기는 더 하잖아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의 형수와의 전화 녹취 파일을 언급하면서 “쓰레기 같은 말들을 들어봐달라”고 했다.

그는 “김준혁과 이재명의 쓰레기 같은 말들 그게 바로 그 사람들이 권력을 잡았을 때 여러분의 위에 군림하면서 머릿속에 넣고 정치로 구현할 철학”이라면서 “제가 그런 말을 할 거라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되묻기도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9일 오후 경기 안양시 삼덕공원 인근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최돈익 만안구, 임재훈 동안구갑, 심재철 동안구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03.29. ⓒ뉴시스


유세 후반, 한 위원장은 “막말하는 사람들, 쓰레기 같은 이재명 대표와 김준혁씨 등이 말한, 양문석 등이 말한 쓰레기 같은 말들을 정말 불편하지만 한 번 들어봐 달라”고 다시 언급했다. 이어 “삐소리 나는 말을 하는 사람은 정치에 나오면 안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제가 잘못한 게 나오면 미안하다고 할 것이다. 반성할 것이다”라면서 “여러분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수준으로 넘어선다면 정치 그만두고 내려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게 정상이다. 그런데 저 사람들은 그러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저와 이재명 대표 조국 대표를 비교해 달라”면서 “(논란이 되는 후보들을)저는 정리했다. 저 사람들은 어쩌고 있느냐”고 말했다. 이어 “저쪽은 그냥 어차피 너네 우리 찍을 거잖아, 그냥 잔말 말고 찍어 이거 아니냐”면서 “ 저와 그런 면에서 저와 이 조국이나 이재명 대표 이 차이가 별거 아닌 것 같습니까?”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유세를 마무리하며 “국민의 눈높이에 반응하고 반성하고 바로 잡는 것과 국민이 뭐라 하든 지지층만 믿고 밀어붙이는 것, 이것이 본질적인 차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공식선거운동 첫 날인 지난 28일 서울 현대백화점 신촌점 앞에서 진행한 유세에서 “정치를 개 같이 한 사람”이라는 말을 해 논란이 된 바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