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총선 유세 나오나...서정욱 “한 명 정도 지원”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3월 26일 약 30분가량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만났다. 2024.03.26. ⓒ국민의힘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일부 국민의힘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서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종 시사 프로그램 보수 패널로 활동하고 있는 서정욱 변호사는 2일 밤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박 전 대통령이 유영하 국민의힘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유 변호사는 대구 달서갑에 출마했다.

‘박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 지역구에 등판해서 도움을 줄까’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서 변호사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답했다.

서 변호사는 “유 변호사가 (박 전 대통령) 옥중에서부터 고생을 너무 많이 하지 않았나”라며, “인간적인 도리로 한 명 정도 조용히 지원유세를 할 것”이라고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어제 유영하 변호사와 같이 방송했다”고 정보의 출처도 밝혔다.

실제 박 전 대통령이 지원 유세에 나선다면, 사전투표가 시작되기 전인 3일이나 4일 중에 선거 현장에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유영하 후보도 이날 종합편성채널 채널A 라디오쇼 ‘정치시그널’에 출연해 “제가 지역을 다니다 보면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 한 번도 안 나오시냐 이런 얘기를 많이 듣는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께서도 근간에 지역에 한 번 나오시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6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박 전 대통령을 만난 후 “따뜻한 말씀 많이 해주셨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유 변호사는 “(박 전 대통령이) 특별히 한 위원장에게 드리는 당부 말씀”도 있었다면서 “한 위원장께서 언론에 적당한 기회가 있을 때 말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3월 26일 약 30분가량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만났다. 2024.03.26. ⓒ국민의힘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3월 26일 약 30분가량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만났다. 2024.03.26. ⓒ국민의힘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