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 할부지’ 강철원 사육사, 전날 모친상 비보에도 예정대로 중국행

“어머니께서도 원하실 것”이란 가족들 격려에 결정

강철원 사육사와 푸바오 ⓒ에버랜드 영상 캡쳐
'푸바오 할아버지'라고 불리는 강철원 사육사가 푸바오 중국행 전날 갑작스런 모친상을 당한 소식이 전해졌다.

에버랜드 측에 따르면 지난 2일 강철원 사육사는 모친상을 당했다. 강 사육사의 어머니 빈소는 전북에 있는 한 장례식장으로 알려졌다. 강 사육사는 갑작스런 모친상에 상심한 가운데서도 끝까지 푸바오의 중국행을 돕기 위해 예정대로 3일 푸바오와 전세기에 함께 오르기로 결정했다.

에버랜드 관계자에 따르면 "푸바오와 이별을 하루 앞두고 전해진 갑작스러운 소식에 강 사육사도 상심이 매우 큰 상태"라며 "강 사육사에게 모친의 장례를 치르라고 권고했으나 강 사육사가 '돌아가신 어머님께서도 푸바오를 잘 보내주길 원하실 것'이라는 가족들의 격려를 듣고 계획대로 일정을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강철원 사육사는 2020년 7월20일 국내 최초의 자연번식에 성공한 아기 판다 푸바오의 탄생 때부터 지금까지 함께하며 일명 '푸바오 할부지’로 통하고 있다.

그는 특히 애정을 쏟았던 푸바오의 중국행이 가까워 올수록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던 바 있다. 푸바오는 멸종위기종 보전 협약에 따라 3일 중국으로 돌아가는 반환 일정에 맞춰 그간 적응기간을 가져왔다.

한편 강 사육사는 2일 방송된 SBS ’푸바오와 할부지2’에서 푸바오에게 보내는 마지막 편지를 읽기도 했다. 그는 "푸바오 많이 생각날 거야. 할부지가 널 두고 갔다고 원망할지도 몰라. 그치만 너는 잘 적응할 거고 좋은 친구와 잘해주는 사육사 선생님도 만날 거야. 그리고 많이 사랑받으며 행복할 거야 분명히"라며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 널 만나러 꼭 갈게. 하나도 슬프지 않고 하나도 힘들지 않았던 것처럼. 푸바오 우리는 또 그렇게 만나자"고 인사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