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민의힘, 4·3 폄훼 후보 공천 취소하라”...‘추념식 불참’ 한동훈 사과 요구

4·3 왜곡 처벌법 제정 의지 “국가폭력 당사자들에 시효 없는 처벌...엄정 책임 물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을 마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하고 있다. (제주도사진기자회) 2024.04.03.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3일 “4·3 학살의 후예라고 할 수 있는 정치 집단이 바로 국민의힘”이라며 “여전히 4·3을 폄훼하는” 여당 측 인사들의 추념식 불참 사과를 요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제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뒤, 헌화와 분향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이 제주 4·3 사건을 왜곡하고 폄훼한 태영호(서울 구로구을)·조수연(대전 서구갑)·전희경(경기 의정부시갑) 후보 등에게 총선 공천장을 준 데 대해 “국민의힘이 4·3에 대해서 진정한, 제대로 된 인식을 갖고 있다면 말로만 할 게 아니라 4·3을 폄훼하는 인사들에 대해 불이익을 줘야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하고, 4·3 폄훼 인사들에 대해서는 공천을 취소해야 한다. 그것이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추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정부 측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여당에서는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와 국민의미래 인요한 선거대책위원장만 참석했다.

이 대표는 “국가의 존재 이유 중 제일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제주 4·3은 근세사에 보기 어려운 대규모 국가 폭력으로 인한 국민 살상 현장이다. 결코 잊혀서는 안 될, 세계적인 역사의 일부기도 하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야말로 지금 살아있는 우리가 해야 할 몫”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4·3 왜곡 처벌법’ 제정에 관한 질문을 받고 “역사에 대한 평가는 자유로울 수 있지만 악의를 갖고 역사를 왜곡하고, 사실을 조작하고, 현실로 존재하는 유족과 피해자들을 고통 속으로 다시 밀어 넣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국가폭력 당사자들에 대한 시효 없는 처벌과 책임에 더해서 역사적 현실, 사실을 왜곡·조작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한 책임을 묻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이날 민주당 측에서는 이 대표를 비롯해 4·10 총선 제주 지역구에 출마한 문대림(제주시갑)·김한규(제주시을)·위성곤(서귀포시) 후보와 더불어민주연합 윤영덕·백승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등이 추념식에 참석했다. 이 대표는 오후 제주를 떠나 경남·부산 총선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