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똑바로 보라고 했지” 어린이집 찾아가 난동부린 30대 ‘벌금형’

창원지법. 자료사진. ⓒ뉴시스

자기 아이가 어린이집에서 다쳤다는 이유로 찾아가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에게 벌금형이 내려졌다.

창원지법 형사3단독 유정희 판사는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 A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자신의 아이가 다니던 경남 창원의 어린이집을 찾아가 식사 중이던 50대 원장 B씨에게 욕설하고 난동을 부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A씨는 B씨에게 “내가 애 똑바로 보라고 했지”라며 욕설을 퍼부었다. 또 주먹으로 벽을 치거나 마당 화분을 발로 차며 공포감을 조성하기도 했다.

해당 어린이집을 다니던 자기 자녀가 얼굴을 다쳐 상처가 났다는 이유였다.

법원은 “자기 아이가 다쳤다는 이유로 어린이집을 찾아가 무차별적인 폭언과 폭력으로 업무를 방해해 유아들 정서에도 매우 안 좋은 영향을 끼쳤을 것으로 보인다”며 “잘못을 반성하고 과거 벌금형을 넘는 전과가 없다는 점 등을 고려했다”며 양형사유를 설명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