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조국 대표와 5년 만에 ‘악수’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에 참석해 조국혁신당 조국(왼쪽) 대표와 인사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2024.05.15.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년여 만에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공식 석상에서 만나 악수했다.

윤 대통령은 부처님 오신 날인 이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 대웅전 앞 특설 법단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다 퇴장하는 도중 조 대표와 악수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윤 대통령은 조 대표와 악수하며 눈인사를 했고, 특별한 대화는 나누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이 공식 석상에서 만난 것은 2019년 7월 이후 처음이다.

문재인 정부에서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윤 대통령은 2019년 7월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임명장 수여식에서 김건희 여사와 함께 참석했다.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대표와 만나 차담을 했다.

그해 8월 조국 대표가 법무부 장관에 지명된 뒤 벌어진 이른바 조국 사태로 두 사람은 적대적 관계로 돌변했다. 윤석열 총장이 지휘하는 검찰은 조국 대표와 가족에 대해 전방위적 수사를 실시했고, 언론을 통해 혐의와 수사 내용이 유출돼 대대적으로 보도됐다.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장관 임명에 항명하는 국면으로 발전하면서 이후 윤석열 사단이 정권교체의 주력이 됐다.

총선에서 12석을 확보하며 정치적 돌풍을 일으킨 조국 대표는 4월 12일 자신의 SNS를 통해 “원내 제3당의 대표인 나는 언제 어떤 형식이건 윤 대통령을 만날 수 있길 희망한다”며 “공개회동 자리에서 예의를 갖추며 단호하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윤 대통령은 5월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조국 대표 및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 “어떤 정치인도 선을 긋거나 하지 않고 늘 열어놓겠다”며 원론적인 답변을 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