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대 국회의원 평균 재산 33억3천만원... 국민평균 7.6배 달해”

경실련,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 재산 분석 기자회견’ 개최

경실련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 재산 분석 기자회견’ ⓒ뉴시스

제22대 총선 당선인들의 평균 재산이 일반 국민 평균 재산의 7.6배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제22대 국회의원 당선자 재산 분석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경실련 조사 결과에 따르면 22대 국회의원 당선자들의 전체 재산 평균은 33억3천만원으로 일반 국민 평균 재산(4억3천만원)의 7.6배 수준이다. 부동산 재산은 평균 18억9천만원으로 국민 평균 부동산 재산 대비 4.6배에 달했다. 특히 당선자들의 증권 재산 평균은 8억6천만원으로 국민평균의 9.7배나 됐다. 현 21대 당선인 평균 신고재산(21억8000만원)과 비교해서도 52.8% 증가한 수치다.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당선인들의 평균 재산이 58억9천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개혁신당 24억6천만원, 조국신당이 21억5천만원, 더불어민주당 19억2천만원 등의 순이다. 이밖에 진보당(3억2천만원), 새진보연합(2억원) 등은 국민 평균 재산보다도 적었다.

이 같은 통계에 대해 경실련은 “타인 부양의 사유로 부모 재산에 대한 고지거부, 독립생계 사유로 자식 재산에 대한 고지거부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며 “또 부동산 등은 시세대로 신고되지 않아 훨씬 더 많은 재산을 보유 중일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22대 국회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당선인은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으로 1,401억원 상당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안 의원의 전체 재산 중 95%(1,332억원) 가량이 증권 자산으로 22대 당선인 중 가장 많은 증권 자산을 보유했다.

부동산 자산이 가장 많은 당선인은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으로 409억7천만원 상당의 부동산 자산을 소유하고 있었다. 가상자산 1등은 더불어민주당 김준혁 의원으로 1억1,421만원 수준이다.

경실련은 부동산 상위 30명의 당선인 중 24명이 ▲2주택 이상이거나 ▲비주거용 건물, 대지, 농지 보유하고 있다는 점도 짚었다. 또 주식의 경우 당선자 300명 중 97명이 주식백지신탁제도에서 매각 혹은 백지신탁을 원칙으로 하는 3천만원 이상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경실련은 “공직자의 재산 보유가 직무와 관련된 이해충돌을 초래하지 않도록 보다 엄격한 법률과 제도적 장치를 도입해야 한다”며 “국회의원 당선자 중 과다 부동산이나 과다 주식을 보유하고 있거나, 가상 자산을 보유한 경우 스스로 처분함으로써 성실한 의정활동을 수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유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