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윤석열 ‘법카 소고기파티+사장 천만원 후원’ “법적 대응 검토”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정진석 비서실장과 함께 스테이크를 조리하고 있다. 2024.05.24. ⓒ제공 : 뉴시스, 대통령실

국민권익위원회가 윤석열 대통령 검사 시절 업무추진비 부정 사용 의혹에 대해 ‘위반 사항 없음’으로 결론 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8일 “납득할 수 없다.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채구이원회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업추비 소고기 파티와 천만원 대선 후원금, 윤석열 대통령의 해명과 철저한 조사를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대책위원회는 “최근 언론보도에 따르면 2021년 7월 소고기파티 해당 고깃집 사장은 윤 대통령이 대선후보로 나서자 천만원을 후원했다고 한다”고 지적하며 “윤 대통령이 해당 사장과 특별히 친밀하다는 이유로 청계산 유원지 고깃집에 1천만원 가까이 고기와 술을 팔아준 것이라면 그것도 각종 지침을 어겨가며 매출을 발생시켜 준 것이라면, 윤 대통령은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대책위는 지난해 11월 이를 국가권익위에 신고한 바 있지만 권익위가 종결처리를 밝혔고 우리 위원회는 행정절차에 따라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이의신청서 제출 이후 이번에 드러난 소고기 파티 해당 고깃집 사장의 거액 정치자금 후원까지 고려하면 권익위의 ‘조사 종결’ 처리는 더욱 납득할 수 없다”면서 쪼개기 결제·근무지 이탈 결제 조사와 윤 대통령의 해명 등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권익위가 우리의 이의신청까지 묵살하고, 또다시 실제적인 조사를 회피한다면 공수처 고발을 포함한 법적 대응까지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