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중앙아시아 국빈방문에 조국혁신당 “검찰 소환 회피용”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자료사진 ⓒ뉴스1

김건희 여사가 오는 10~15일 중앙아시아 3국 국빈 방문에 동행하는 데 대해 조국혁신당이 “검찰 소환 회피용”이라고 지적했다.

김보협 혁신당 수석대변인은 8일 논평에서 “혁신당은 김 여사의 이번 해외순방을 검찰 수사 회피용 외유로 규정한다”며 “김 여사는 검찰이 귀국 뒤에도 소환하지 않거든 서울중앙지검에 제 발로 찾아가길 바란다. 그래야 검찰 소환을 피하기 위해 외유를 택했다는 오해를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검찰은 김 여사에게 명품백과 양주, 고급 화장품을 대가성 뇌물로 제공한 최재영 목사를 소환해 다수 증거와 증언을 이미 확보했다”며 “대한민국 검찰은 압수수색도, 소환조사도 피해가는 ‘특권계급’ 앞에서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소환조사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내부 목소리도 사실은 혐의를 밝혀 처벌하겠다는 의지라기 보다는 자신들의 자존심을 지키고 싶다는 바둥거림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대통령은 요새 국민의힘 의원들이 관심이 많은 기내식비와 음료, 술값 내역을 꼭 공개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