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자격미달 액트지오, 어떻게 국책사업 맡았나…해명해야”

미국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6.07. ⓒ뉴시스

‘영일만 유전’ 석유·가스 매장 분석을 담당한 미국 액트지오가 법인 자격이 박탈된 상태였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법인 자격 박탈된 액트지오에게 국책사업을 맡기게 된 전 과정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황정아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액트지오가 미국 텍사스주에서 영업세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거나 주 영업세를 내지 않아 4년간 법인 자격이 박탈된 상태였다는 내용의 보도를 인용하며 이같이 촉구했다.

황 대변인은 “액트지오가 2019년 1월부터 2023년 3월까지 ‘법인 자격 박탈’ 상태였음이 보도로 드러났는데, 한국석유공사는 액트지오에 2023년 2월 분석을 의뢰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과장에 과장을 더해 매장량이 최대 140억 배럴이라고 하는데, 법인 자격도 없이 개인 주택에 본사를 둔 기업에 맡기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있는 국정운영인가”라고 비판했다.

황 대변인은 액트지오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의 기자회견에 대해서도 “매장량을 산출한 근거, 분석 방식이 공개되지 않았다. 마치 가짜 약 파는 약장수 같다는 의구심만 더 강해졌다”고 비판하면서 “국민의 의혹은 어떻게 자격 미달인 액트지오가 국책사업을 맡았는지, 어떤 경로로 이 사업이 대통령에게 보고됐고, 왜 대통령이 발표하게 됐는지로 커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하나부터 열까지 살피고 규명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