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권익위 ‘김건희 명품백 의혹’ 자체 종결에 “결국 특검으로 가야”

“윤 대통령 대학 동기 권익위원장, 해외순방 출국길에 꽃길 깔아줘”

중중앙아시아 3개국(투르크메니스탄·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을 국빈 방문하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 탑승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4.06.10.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시민단체의 신고로 ‘김건희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을 들여다본 국가권익위원회가 ‘청탁금지법 위반 사항이 없다’며 사건을 종결 처리한 데 대해 “권익위는 존재 이유를 스스로 부정했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권익위가 김 여사의 명품백 수수 의혹 신고 사건을 수사기관에 이첩하지 않고 자체 종결 처리했다”며 “대통령의 대학 동기 위원장과 검찰 출신 부위원장이 있는 권익위가 대통령과 영부인의 해외순방 출국길에 꽃길을 깔아주었다”고 비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영부인이 사적 공간에서 수백만원 대 명품백을 버젓이 받는 장면을 전 국민이 봤는데 권익위는 아무 문제가 없다고 한다”며 “이제부터 고위공직자의 배우자에게 뇌물을 줘도 직무 관련성이 없으면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권익위가 인정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권익과 공직자 청렴의 보루인 권익위마저 권력의 시녀로 전락했다”며 “권익위의 조사 결과는 결국 특검으로 가야 김 여사를 둘러싼 의혹의 시시비비를 가릴 수 있음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속히 ‘김건희 특검법’을 (국회에서) 통과시켜 명품백 수수 사건은 물론,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서울 양평고속도로 종점 변경 등 김 여사를 둘러싼 모든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국민 앞에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 겸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열어 김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 비위 신고 사건에 관해 “대통령 배우자에 대하여는 청탁금지법상 공직자 등의 배우자에 대한 제재 규정이 없기 때문에 종결 결정했다”고 권익위 전원위원회 의결 결과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2월 19일 참여연대의 권익위 신고 뒤, 반년 만에 나온 결정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