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근 탄원서 본 유승민의 분노 “국군의 수치...대통령, 왜 이 자를 감싸나”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자료사진. ⓒ뉴시스

“군인은 국가가 필요할 때 군말 없이 죽어주도록 훈련된 존재”

故 채 상병 순직사건의 주요 피의자인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이 사건발생의 책임을 부하에게 돌리는 탄원서에 적은 문장이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를 두고 “채 상병을 죽음으로 내몬 과실치사 피의자가 부하의 죽음 앞에 어떻게 이런 말을 할 수 있나”라고 분노했다.

유 전 의원은 11일 밤 페이스북에 이 같은 글을 게시했다.

유 전 의원은 “실종 민간인을 수색하는 일에 해병대 홍보를 위해 사진 잘 나와야 한다고 빨간 셔츠 위에 구명조끼도 입히지 않은 채 내성천 급류에 휩쓸려 가도록 명령한 자가 누구인데, 인간의 탈을 쓰고 어찌 이 따위 망발을 함부로 한다는 말인가”라며 “병사에 대한 장군의 평소 인식이 ‘군말 없이 죽어주는 존재’라니, 세상에 어느 부모가 저런 장군을 믿고 개죽음당할지도 모르는 군에 자식을 보내겠나”라고 적었다.

그는 “임 전 사단장은 자기 혼자 살겠다고 인간이 얼마나 비겁할 수 있는지 여실히 보여줬다”면서 탄원서에 적힌 또 다른 내용을 짚기도 했다.

유 전 의원이 짚은 탄원서의 또 다른 내용은 직속부하인 포11대대장이 “포병의 위상을 높이려는 의욕에서 작전대상지역을 자의적으로 확대한 작전지침을 전파”했고, 포7대대장이 “의욕 또는 과실로 작전지침을 오해해 작전대상지역을 오판해 부하들에게 하천 본류까지 들어가도록 지시”했다고 고발한 지점이다.

이를 두고 유 전 의원은 “이것은 직속부하인 두 대대장을 구명하려는 탄원서가 아니라, 자기 혼자 살아보겠다고 두 대대장에게 채 상병 죽음의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졸렬하기 짝이 없는 처사 아닌가”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저런 장군은 국군의 수치이고 해병의 수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윤석열 대통령은 왜 저런 자를 감싸고도는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임 전 사단장의 망발은 채 상병 특검법이 반드시 통과되어야 할 또 하나의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임 전 사단장은 해병대수사단의 수사에서 故 채 상병 순직사건의 주요 피의자로 지목돼 경찰에 이첩됐다. 하지만 윗선의 지시를 받은 국방부 검찰단이 이첩된 사건을 회수했고, 국방부 조사본부는 임 전 사단장을 피의자에서 제외하고 사건을 경찰에 재이첩했다. 논란이 되자, 경찰은 지난해 12월 임 전 사단장을 피의자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