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국회의장·원내대표 경선·선거에 권리당원 투표 반영키로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찬대 원내대표. 2024.06.12.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당원권 강화를 위해 국회의장 당내 경선과 원내대표 선거에 권리당원 투표를 반영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12일 당무위원회 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국회의원만 참여해 과반으로 선출해 온 국회의장 후보자 선거와 원내대표 선거는 재적의원 투표 80%와 권리당원 투표 20%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바뀌게 됐다.

이번에 의결된 당규 개정안에는,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선출할 때 대의원과 권리당원 반영 비율에 대한 ‘20대1 미만’ 제한 규정을 시·도당위원장 선출에도 동일하게 적용해 권리당원 표 비중을 높이는 내용도 포함됐다.

또 ‘전국대의원대회’ 명칭을 ‘전국당원대회’로 바꿨으며, 기존 민원국은 ‘당원주권국’으로 확대·재편한다.

민주당은 이번 회의에서 ‘대선에 출마하려는 당 대표는 대선 1년 전에 사퇴해야 한다’는 규정을 당무위 결정에 따라 조정할 수 있게 변경했는데, 이와 관련해서는 이재명 대표가 회의 전 “이 조항은 빼고 개정했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식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회의에 들어가기 전 당 대표가 관련 조항에 대해서 다시 한 번 빼고 가는 게 어떠냐는 제안을 했고, 상당한 시간 최고위원들의 의견 개진이 있었다”면서 “그 결과 당무위안대로 하자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