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드사이드 포기한 ‘대게·집게’, 액트지오 7개 유망구조에 포함”

미국 심해 기술 평가 전문 기업 액트지오의 비토르 아브레우 고문이 지난 7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06.07. ⓒ뉴시스

동해를 15년간 탐사하고 떠난 호주의 글로벌 에너지 개발 기업 우드사이드가 장래성이 낮다고 판단한 지역 2곳이 액트지오의 7개 유망구조에 포함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MBC는 12일, 액트지오가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이 높다고 제시한 유망구조 7개에 우드사이드가 포기한 ‘대게’와 ‘집게’ 지역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2022년 작성된 우드사이드의 보고서를 보면, ‘대게’와 ‘집게’에 대해 유망구조라고 보기에는 “위험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2021년 대규모 3D 데이터를 확보해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을 분석한 결과다.

해당 보고서가 작성되고 3개월 뒤인 2022년 7월, 우드사이드는 한국석유공사에 철수를 통보했다. 우드사이드는 2007년부터 석유공사와 함께 동해를 탐사했다.

지난해 들어 10개월간 분석을 진행한 액트지오는 같은 지역을 놓고 우드사이드와 다른 분석 결과를 내놓은 것이다.

석유공사는 액트지오가 도출한 7개 유망구조를 근거로 5천억원 규모의 시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석유공사의 핵심 관계자는 MBC 측에 “7개 유망구조에 ‘대게’와 ‘집게’가 포함된 것은 맞다”면서도 “(우드사이드는) 6-1광구 중동부의 대륙사면과 대륙붕의 3D 데이터 등을 추가 분석해 범위를 더 넓혔다”고 해명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