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탄핵 청원’ 국회 청문회 진행...김건희·최은순 증인 채택

채상병 1주기 7월 19일과 26일 두 차례 열려

정청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이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에 관한 청원 관련 청문회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 관련 안건을 처리하고 있다. 2024.07.09. ⓒ뉴시스

130만 명 동의를 돌파한 ‘윤석열 대통령 탄핵소추안 즉각 발의 요청’ 국민동의 청원과 관련한 국회 청문회가 이틀에 걸쳐 열린다. 윤 대통령 탄핵 사유로 꼽힌 김건희 여사 비위 의혹 등을 다뤄 김 여사와 그의 모친 최은순 씨가 청문회 증인으로 채택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9일 전체회의를 열어 청원 관련 청문회 실시 계획서를 채택, 오는 19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청문회를 진행하기로 했다.

청문회 실시계획서 및 청문회 증인 출석 요구서는 더불어민주당·조국혁신당 등 야당 주도로 채택됐다. 국민의힘은 해당 청원 관련 청문회 개최에 반발하며 회의장을 박차고 나갔고, 표결에 불참했다.

지난달 20일 등록된 ‘윤 대통령 탄핵소추안 발의 요청’ 청원은 같은 달 23일 소관 상임위원회 회부 요건인 5만 명 동의를 채워 법사위로 넘어왔다. 야당은 청원 내용 검증 등을 위해 청문회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청원인은 윤 대통령 탄핵 사유로 ▲고(故)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행사 의혹 ▲김 여사 명품가방 수수 의혹 및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등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방조 ▲일제 강제동원 ‘친일’ 해법 강행 등을 지목했다.

오는 19일, 채 상병 순직 1주기에 맞춰 진행되는 청문회는 채 상병 순직 사건 수사 외압 의혹을 주제로 열린다. 신원식 국방부 장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 등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박 전 단장 측 김정민·김규현 변호사도 참고인 명단에 이름이 올랐다.

이어 오는 26일 청문회에서는 김 여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명품가방 수수 의혹 등을 다룬다. 김 여사, 최 씨를 비롯해 권오수 전 도이치모터스 회장, 최재영 목사,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 유철환 국민권익위원장 등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채 상병 순직 사건 관련 혐의자에서 일명 ‘임성근 구명 로비’의 연결고리로 지목된 이종호 전 블랙펄인베스트 대표는 19일, 26일 청문회 모두 출석 대상이다.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핵심 당사자로 꼽히는 이 전 대표는 김 여사와의 친분을 주변에 자주 언급한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