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미국서 ‘2024 글로벌 포럼’ 개회

SK하이닉스는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그룹 주요 관계사들과 함께 ‘2024 SK 글로벌 포럼’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오는 12일부터 14일까지(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그룹 주요 관계사들과 함께 ‘2024 SK 글로벌 포럼’을 연다고 11일 밝혔다.

이 포럼은 SK가 반도체, AI, 에너지 등 사업 분야에서 일하는 미국 내 인재들을 초청해 그룹의 성장 전략을 공유하고 최신 기술과 글로벌 시장 동향을 논의하는 자리로, 2012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그룹 관계사들은 이 포럼을 현지에서 우수 인재를 발굴하는 기회로도 활용하고 있다. 올해 행사에는 SK하이닉스,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등 3개사가 참여한다.

SK하이닉스는 “올해는 포럼 초청 대상을 반도체 및 AI 분야에서 일하는 전문 인력은 물론, 미국 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밟고 있는 인재들로까지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포럼에는 곽노정 대표이사 사장과 함께 김주선 사장(AI 인프라 담당), 김종환 부사장(D램 개발 담당), 안현 부사장(낸드솔루션 위원회 담당), 최정달 부사장(낸드 개발 담당), 차선용 부사장(미래기술연구원 담당), 최우진 부사장(P&T 담당) 등 SK하이닉스 경영진이 참석한다.

곽노정 사장은 12일 포럼 개막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 자리에서 그는 회사의 AI 메모리 기술력을 소개하고, 미래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미국 인디애나 어드밴스드 패키징 공장을 비롯,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청주 M15X 등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국내외 차세대 생산기지 구축 계획도 공유하기로 했다.

이어 김주선 사장 등 경영진은 ▲첨단 메모리 설계 ▲첨단 패키지 ▲공정과 소자 ▲낸드 기술과 솔루션 등 회사의 핵심 사업별로 세션을 열고 미래 메모리 반도체 기술 발전 방향에 대해 포럼 참석자들과 논의할 계획이다.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기사 원소스 보기

기사 리뷰 보기

관련 기사

TOP